bar_progress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수 254명…올 들어 금요일 기록 중 최다

최종수정 2021.05.15 10:05 기사입력 2021.05.15 10: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14일 하루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54명이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7일(257명) 이후 17일 만의 최다치다.

요일별로는 올해 들어 금요일 기록 중 가장 많은 수치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전날 검사 건수에 영향을 받아 요일에 따른 편차가 크다.


14일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이 253명, 해외 유입이 1명이었다.


15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만830명이다. 현재 2805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3만7557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누적 468명으로 24시간 전과 같았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