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임실군, 옥정호 둘레길 활성화…기반 시설 정비작업 추진

최종수정 2021.05.14 13:55 기사입력 2021.05.14 13:55

댓글쓰기

임실군, 옥정호 둘레길 활성화…기반 시설 정비작업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전북 임실군은 옥정호 둘레길의 활성화를 위해 기반 시설 정비작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옥정호 둘레길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은 이미 조성된 옥정호 물안개길, 마실길과 둘레길 등 50.6㎞ 구간과 현재 만들고 있는 물문화 둘레길 등 탐방로를 통합해‘옥정호 물안개길’로 명칭을 통일하는 것이다.

구간별로 테마를 정해 코스를 나누어 탐방객들이 쉽게 기억하고 찾을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 및 정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둘레길의 체계적인 길 안내를 위해 노후화되고 파손된 방향 표지판과 안내판 등의 시설물 교체를 추진한다.


이어 17일부터는 물안개길(12㎞)과 마실길(24㎞) 전체 구간 예초 작업과 초화류 식재 구역 제초작업을 시행해 둘레길을 찾는 이용객에게 더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위험 구간에는 안전 펜스를 설치하는 보수작업을 통해 둘레길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군은 옥정호 둘레길 환경정비를 통해 옥정호를 대표적인 명품 관광지로 굳혀나갈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통합 안내지와 리플릿 제작 등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옥정호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병행할 방침이다.


옥정호 둘레길인 물안개길과 마실길은 덕치면의 섬진강 길과 함께 전북 1000리길에 포함된 구간이다.


전북 1000리길은 도내 14개 시군의 아름다운 풍경과 역사적 가치, 이야기가 있는 길을 엄선해 선정된다.


심민 군수는 “옥정호 물안개길은 천혜의 경관을 가진 옥정호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감상하며 즐길 수 있는 임실군 대표 관광지”라며 “이용객들이 길을 걸으며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유지관리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