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투자 늘린다…2030년까지 '171조원'

최종수정 2021.05.13 15:30 기사입력 2021.05.13 15:30

댓글쓰기

삼성전자, 2030년 시스템반도체 투자계획 133조→171조 확대
2022년 하반기 평택 클러스터 완공…D램 초격차 굳히기
반도체 생태계 조성, 中企 상생 투자·협력 강화
김기남 부회장 "반도체 산업 대격변기…장기 투자 비전 필요"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투자 계획을 기존의 133조원에서 171조원으로 대폭 늘리고 첨단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라인 건설에 박차를 가한다. 메모리 반도체에 편중된 우리 반도체 산업의 균형감 있는 발전을 꾀하고 잠재력이 무한한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 시장 점유율을 키우기 위해서다.


삼성전자 는 13일 평택 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 대회'에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대한 이 같은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보고 대회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그리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유관 기관의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업계에서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정칠희 네패스 회장,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 등 반도체 업계의 대표이사들도 한자리에 모였다.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투자 늘린다…2030년까지 '171조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투자 계획, 133조원→171조원으로 확대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리더십 조기 확보를 위해 2019년 4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발표 당시 수립한 133조원의 투자계획에 38조원을 더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2019년 4월 정부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비전 선포식 이후 지난 2년 간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제조 기업과 팹리스, 공급망의 핵심인 소재·부품·장비 업체, 우수 인재 육성을 담당하는 학계 등 국내 반도체 생태계 주요 구성원 간의 상호 협력이 활성화되며 비전 달성을 위한 기반을 착실히 다져왔다.

삼성전자는 최근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빚어지는 가운데 각국 정부가 반도체 공급망 유치를 위해 경쟁하는 상황에서 이번 시스템반도체 투자 확대가 'K-반도체'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2년 하반기 평택 3라인 완공… 최첨단·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

2022년 하반기 완공될 평택 3라인의 클린룸 규모는 축구장 25개 크기다. 극자외선(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현존하는 최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공장인만큼 모든 공정은 스마트 제어 시스템에 의해 전자동으로 관리된다.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서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 기지로서의 주도적 역할이 강화될 전망이다.


앞으로 삼성전자는 차세대 D램에 EUV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나가며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융합한 'HBM-PIM', D램의 용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CXL D램' 등 미래 메모리 솔루션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초격차 세계 1위의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한국이 줄곧 선두를 지켜온 메모리 분야에서도 추격이 거세다"며 "수성에 힘쓰기 보다는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해 삼성이 선제적 투자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사진제공=삼성전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반도체 생태계 육성…상생협력과 지원·투자 강화

이번 전략 수립을 통해 삼성전자는 국내 반도체 생태계의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과 지원 및 투자도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핵심설계자산(IP) 호혜 제공,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확대하고 공급망 핵심인 소재·부품·장비 업체는 물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계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파운드리 분야는 사업이 커지면 커질수록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성장 가능성도 확대되고 많은 팹리스 창업이 이뤄지며 전반적인 시스템 반도체 산업 기술력이 업그레이드 되는 부가 효과를 유발한다. 따라서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 확대는 5G, AI, 자율주행 등 우리나라 미래 산업의 밑거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 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라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크지만 현재를 넘어 미래를 향해 담대히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