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보는 수출기업의 든든한 조력자, 최선 다해 돕겠다"

최종수정 2021.05.13 14:18 기사입력 2021.05.13 14:18

댓글쓰기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이 12일 광주에 위치한 철강 소재부품 수출 중소기업인 대웅에스앤티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이 12일 광주에 위치한 철강 소재부품 수출 중소기업인 대웅에스앤티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수출 중소기업을 찾아 기업의 어려움을 직접 들었다.


이 사장은 12일 광주에 위치한 철강 소재부품 수출 중소기업인 대웅에스앤티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무역보험을 통한 해결방안을 전했다.

대웅에스앤티는 가전제품과 자동차에 쓰이는 철강 소재부품을 제조해 폴란드·베트남 등에 판매하는 중소기업이다. 2012년부터 수출보험 등 무역보험 제도를 꾸준히 이용해오고 있다.


이 회사 강용선 대표는 "지난해 글로벌 셧다운으로 수출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무보의 긴급수출안정자금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면서도 "최근 전세계 철강 가격이 크게 상승하면서 원자재 확보와 수출품 생산을 위한 제작자금 도 덩달아 뛰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사장은 무보의 수출신용보증 제도를 활용한 제작자금 조달방안을 안내하고 어려운 무역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이 수출을 적극 늘려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무보는 수출현장 밀착지원과 함께 무역보험 공급 확대를 통해 수출 상승세에 힘을 보태고 있다. 무역보험 무감액 연장, 보험·보증료 할인, 긴급 수출안정자금,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등 코로나19 대응 특별지원을 통해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59조6000억원을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했다. 올해 1~4월에는 전년 동기대비 9.8% 증가한 21조4000억원을 공급해 역대 1~4월 중소·중견기업 지원규모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주력 수출품목의 고도화와 유망 품목 고성장에 발맞춰 지난해 역대 최대치인 17조1000억원을 신산업 수출에 지원하고, 올해 1~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한 6조5000억원을 공급했다.


이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교역여건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수출기업의 선전과 과감한 정책지원으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다"며 "수출기업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수출이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