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제철소, 전문 코딩교육으로 지역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 전해

최종수정 2021.05.12 15:32 기사입력 2021.05.12 15:32

댓글쓰기

지역 학생들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코딩교실’ 마련
업무에 필요한 역량, 경험 등 재능 바탕으로 전문 코딩교육 펼쳐

 광양제철소, 전문 코딩교육으로 지역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 전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허선식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 ‘코딩 교육 재능봉사단(단장 문병두)’이 미래를 이끌어 갈 지역 내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기 위해 코딩 교육 봉사활동을 펼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들은 지역 청소년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광양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나라찬’과 연계하여 올해 1월 ‘코딩교실’을 마련했다.

‘코딩교실’은 매주 화요일, 광양시 청소년 문화센터에서 학생 40명을 2개 반으로 나누어 진행되고 있다. 교보재가 없어 학교에서는 코딩 프로그래밍 밖에 배울 수 없었지만 이곳에서는 다양한 실습을 할 수 있어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코딩 교육 재능봉사단’은 아두이노와 여러 센서를 활용한 코딩 실습교육을 단계적으로 구성했다. RC카, 드론 제작 등 다양한 커리큘럼을 통해 지역 청소년들의 융·복합적 사고력과 문제해결력 향상을 돕는다.


* 아두이노 : 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부착할 수 있는 기판으로 컴퓨터를 통해 만든 프로그램에 따라 작동한다.

‘코딩교실’의 선생님은 광양제철소 기술연구소 박사 연구원들로 보다 전문적인 교육을 진행한다. 열연부 기술개발·공정제어 섹션 엔지니어들은 보조교사가 되어 학생들이 강의를 잘 따라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은 업무에 필요한 코딩·데이터 분석 등의 역량과 경험을 접목해 교육을 펼치고 있다. 특히, 광양제철소의 스마트팩토리 확대·적용을 위해 단원 대부분이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있는 점도 눈길을 끈다.


‘코딩 교육 재능봉사단’은 사내 MZ세대의 활발한 봉사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19년 11월에 창단되었다. 이들은 퇴근 후에도 자신들의 재능을 지역 청소년들에게 아낌없이 전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코로나19로 잠시 중단한 광영 늘사랑과 태인지역아동센터에서도 코딩교육을 재개, 두 곳을 격주로 돌아가며 1대1 맞춤형 코딩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봉사에 참여한 황세웅 대리는 “코딩교육을 하면 할수록 아이들도 많이 친근해졌는지 스스럼없이 먼저 다가와 이것저것 물어볼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며, “어려울 수도 있는데 잘 따라와주어 고맙고, 학기가 끝날 때까지 아이들을 열심히 가르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지난 4월 미래 주역인 어린이들을 위해 1만 1천 정기후원 구좌를 광양시에 전달하고, 작년 11월에는 미래과학 꿈나무 양성을 위한 창의과학 프로그램 ‘상상이상 사이언스 창의·진로 과학교실’을 운영하는 등 지역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허선식 기자 hss7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