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WHO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전 세계 44개국으로 퍼져"

최종수정 2021.05.12 15:14 기사입력 2021.05.12 15:14

댓글쓰기

인도 다음으로 영국이 최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인도발 코로나19 변이가 전 세계 44개국에서 발견됐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WHO는 인도발 변이(B.1.617)가 지난해 10월 현지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현재 세계 6개 지역 44개국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WHO는 세계를 아프리카, 미주, 동남아시아, 유럽, 동지중해, 서태평양 등 6개 지역으로 나누고 있다.


WHO는 "추가로 5개 국가에서도 확인된 것으로 보고가 들어온 상황"이라며 "인도를 제외하고는 영국이 최대 확산국"이라고 덧붙였다.


전날인 10일 WHO는 인도에서 발발한 B.1.617을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앞서 지정된 영국·브라질·남아공 변이에 이어 네 번째다.

우려 변이는 원조 바이러스보다 전염성, 치명성, 백신 회피 가능성 등에서 더 위험하다는 뜻이다. 그간 인도발 변이는 '관심 변이'로 분류됐었다.


WHO는 B.1.617이 여러 국가에서 급속히 확산한 점을 토대로 원조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WHO는 인도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나오는 원인 중 하나로 B.1.617 확산을 지목했다.


인도에서는 최근 일주일 사이에 일일 신규 확진자가 40만 명 안팎을 기록하며 코로나19가 무차별 확산 중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