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창수 전경련 회장, B7 경제수장 회의에 한국 대표로 참석

최종수정 2021.05.12 20:00 기사입력 2021.05.12 2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전경련 허창수 회장이 주요 7개국(G7)의 재계 대표들이 모인 'B7 정상회의'에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11일과 12일 양일간 화상회의로 이루졌으며 허 회장은 한국 경제계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B7 정상회의는 오는 6월 영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G7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재계 대표 회의로, 전경련은 올해 의장국 영국의 초청으로 게스트 국가(한국, 호주, 인도, 남아공 등 4개국)로 참여했다.

허 회장은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가 참여한 '기후와 생물다양성' 세션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의 효율적 대응을 위해 글로벌 최첨단 기후변화 기술 공유와 기후변화 펀드 확대 등 국제공조 방안을 제안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사진제공=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사진제공=전경련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한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코로나19와 글로벌 리스크- WTO, IMF와의 대화' 세션에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각국 정부의 포퓰리즘적 과도한 재정 투입이 세금인상 등으로 민간에 전가되고 있다"며 글로벌 최저법인세 도입 저지를 비롯해 자유로운 글로벌 경제환경 회복을 촉구했다.


아울러 백신격차 해소와 자유로운 이동 보장을 위한 백신여권 등에 정부들이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전경련 등 경제계의 건의 내용은 'B7 정책건의 보고서'를 통해 G7 정상에게 전달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카란 빌리모리아 영국 CBI 회장, 나카니시 일본 경단련 회장, 수전 클라크 미상의 회장을 비롯해 11개 참여국의 경제단체 수장이 참여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