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막을 이유 없다" vs "마음만 받겠다" 국민의힘, 홍준표 복당 문제에 '시끌'

최종수정 2021.05.12 07:57 기사입력 2021.05.12 07:57

댓글쓰기

이준석 "악연 있으나 반대할 수 없다"
김웅 "말 한마디에 당 이미지 폭락했던 경험 생생"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복당 의사를 공식 표명한 것을 두고 당내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의원들은 "복당을 막을 이유가 없다"며 그의 복귀를 반겼으나, 당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과거 막말 사례 등을 문제 삼고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 대통합, 대화합이 승리에 꼭 필요하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하는 자체가 맞지 않다고 본다"라며 "이미 권성동 의원이나 김태호 의원이 같은 조건에서 복당이 허락됐다. 이 문제를 오래 끌고 간다든지 갈등상황을 오래 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홍 의원 본인이 당 밖에 있는 400여일 동안 본인에 대해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복당하더라도 당에 마이너스를 가져오는 일들은 많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대표 출마 의지를 밝힌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홍 의원의 복당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10일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홍 의원과 악연도 몇 가지 있지만 반대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저희 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든지 아니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문호를 열겠다고 하고 있지 않나"라며 "안 대표 같은 경우, 과거 저희 당을 굉장히 신랄하게 비판했던 적도 많았다. 윤 전 총장은 저희 당 출신 대통령 2명을 감옥 보낸 사람이다. 그 정도 스펙트럼에까지 문호를 열겠다는 당이라고 한다면 공천 때문에 싸우고 나간 홍 의원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했고 1년 2개월간 무소속 국회의원이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반면 당의 쇄신을 강조하는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발 여론이 거세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홍 의원을 향해 "후배들에게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달라. 선배님의 말 한마디가 우리 당의 이미지를 폭락시켰던 경험이 너무나도 생생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금도 오래되면 곰팡이가 나는 법"이라며 "어린 비둘기가 높은 고개를 못 넘으면 선배님이 도와달라"고 했다.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홍 의원님의 복당을 반대하는 것은 당랑거철(螳螂拒轍·자기 힘은 헤아리지 않고 강자에게 함부로 덤빔)임을 알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26년간 당을 지켜온 홍 의원님의 충심을 지키는 유일한 길이 복당하지 않으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서, 시대가 바뀌고 민심이 바뀌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살펴본다면 무엇을 하셔야 할지 더 잘 아시리라 믿는다"라며 "당을 위한 충정, 마음만 받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의 복당은 서울시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당 최고위원회(비대위원회) 의결을 통해 이뤄진다. 다만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급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또 그는 '홍 의원의 복당은 전당대회 이후에 결정할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의논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