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보건 위협" WHO, 인도발 변이 '우려변이' 분류

최종수정 2021.05.11 11:05 기사입력 2021.05.11 11:05

댓글쓰기

英·브라질·남아공 이어 4번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10일(현지시간) 인도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617)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 관심 변이에서 우려 변이로 상향 조정한 것은 세계 보건에 위협으로 판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이날 "인도 변이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높고 백신에 대한 내성을 갖고 있을 수 있다"며 "글로벌 수준의 우려 변이"라고 말했다.

우려 변이는 전염성, 치명성, 백신의 효과 측면에서 본래 형태의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하다. 인도발 변이는 WHO가 지정한 네 번째 우려 변이로, 영국·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가 우려 변이로 분류됐다.WHO는 그간 인도 변이를 포함한 7종을 관심 변이로, 3종은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


CNBC는 인도 변이가 우려 변이로 상향 조정된 데 대해 "WHO는 인도 변이가 세계 보건에 위협적이라고 보고 있다"고 풀이했다.


다만 인도 변이에 대한 백신 효능은 아직 유효하단 설명이다. 판케르크호버 팀장은 "지금의 코로나19 진단법이나 치료법, 백신이 효과가 없다는 것을 시사할 만한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말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도 "우리가 아는 것은 백신과 진단법이 효과가 있고 일반 바이러스에 사용되는 동일한 치료법도 효과가 있다는 것"이라며 "그것들을 바꿀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WHO는 인도 변이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우선 11일 보고서를 통해 인도 변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크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구체적인 정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