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여준 "윤석열 제3지대 세력화 가능성 충분히 있다"

최종수정 2021.05.10 10:13 기사입력 2021.05.10 10: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보수의 책사'로 불리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제3지대의 세력화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윤 전 장관은 1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정치를 하려면) 세력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혼자 못하는 것"이라며 "양대 정당에 대한 국민적 실망이 이 정도 같으면 제3지대가 열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으로 대표되는 보수 세력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심판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민주당 세력, 진보 세력이라고 하더라도 워낙 국정 실패가 커서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게 그렇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당을 만드는 방법도 있을 것이고 요새 흔히 말하는 소위 플랫폼 형태의 세력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과거하고 또 하나 전혀 다른 게 SNS라는 수단이 생겼지 않느냐"고 했다.


제3지대 참여 세력과 관련해서는 "저는 원래 정치에 뜻이 전혀 없던 사람이었고 정치적 소질이 거의 없다"면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님이야 탁월한 분인 것을 이미 다 국민이 아니까, 그 분의 경우에는 그러실 수 있겠지만 저는 아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 여론이 높은 것은 집권 세력에 대한 분노 때문이라고 했다. 윤 전 장관은 "실망과 분노로 정권 교체를 바라는데, 정권 교체를 해줘야 할 당에는 마땅한 사람이 없단 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든 조국 장관이든 통해서 별안간 검찰총장을 막 대통령 후보감을 만들어버렸다"고 했다.


그런 면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는 향후 변동성이 클 것이란 관측도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