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공전세주택을 아시나요?"…10명 중 7명 "모른다"

최종수정 2021.05.10 09:45 기사입력 2021.05.10 09:45

댓글쓰기

‘공공전세주택’ 아는 응답자 26.1%에 불과해
공공전세주택 입주자 모집 참여 의향 93.1%로 높아
분양전환 임대아파트의 장점은 ‘저렴한 분양가’ 의견 많아

"공공전세주택을 아시나요?"…10명 중 7명 "모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정부가 중산층 전세난 해소를 위해 ‘공공전세’를 도입했으나 이를 아는 이는 드문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 이용자 10명 중 7명은 ‘공공전세가 뭔지 모른다’고 답했다.


직방은 지난달 14~28일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2086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2.15%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공공전세주택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1542명(73.9%)은 ‘모른다’고 답했다고 10일 밝혔다.

공공전세 인식 응답은 연령이 낮을수록 더 높게 나타났다. ‘공공전세를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60대 이상에서 69.9%였지만 40대는 72.3%, 20대 이하는 82.4%였다.


인식은 낮았지만 공공전세에 대한 소개를 받은 뒤 입주 의향은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전세에 대한 소개를 한 뒤 입주자 모집에 참여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93.1%(1942명)가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유주택자(88.0%)보다 무주택자(94.9%)의 참여 의향이 더 높았다. 거주지역별로는 인천(94.7%), 서울(94.0%), 경기(92.1%), 지방 5대광역시(90.8%) 등으로 수도권에서의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공공전세주택을 아시나요?"…10명 중 7명 "모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공공전세 참여 의향을 밝힌 이유로는 ‘시중 임대료보다 저렴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32.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월세가 아닌 전세 형태라서’(28.8%), ‘일정 주거 기간이 보장돼서’(14.9%), ‘기존 공공임대보다 전용면적이 넓어서’(9.9%) 등 순서로 나타났다.

"공공전세주택을 아시나요?"…10명 중 7명 "모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반면 참여 의향이 없다고 밝힌 응답자(144명) 층에서는 ‘주택특성을 잘 몰라서’라는 이유가 25.0%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임대주택이라서’(19.4%), ‘무주택가구가 아니라서’(17.4%), ‘향후 주택 매입계획이 있어서’(14.6%), ‘아파트가 아닌 오피스텔, 다세대 등 형태라서’(13.9%) 등 순이었다.


응답자 중 기존 공공임대나 공공지원민간임대에 관심 또는 청약 의사가 있는지 물은 질문에는 전체의 93.8%인 1957명이 ‘있다’고 답했다. 무주택자(95.0%)의 관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 3월 분양전환을 시작한 서울 용산구 ‘나인원한남’과 같은 차별화된 도심 고급형 임대주택에 대해서는 53.8%가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공공임대와 달리 고급형 임대주택에 대한 관심은 무주택자(56.3%)보다 1주택자(64.9%), 2주택자(57.1%) 등 유주택자 층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해 11·19 대책을 통해 처음 도입된 공공전세에 대한 인지도는 아직 낮지만 상품 특성 안내 후 관심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새로운 주택 유형이 공급될 경우 상품에 대한 효과적이 홍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역술가 "서인영 한 남자에게 정착 어렵다"…치과의사와 소개팅 역술가 "서인영 한 남자에게 정착 어렵다"…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