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화문광장 공사, 조선시대 육조거리 흔적 대거 발견…시민에게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21.05.10 11:36 기사입력 2021.05.10 11:36

댓글쓰기

문화재 발굴조사 이달 말 마무리…시민들에게 온·오프 공개
삼군구·사헌부 등 육조거리 주요관청 위치와 건물기초 실제 유구 통해 첫 확인

삼군부 영역 전경

삼군부 영역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한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서 조선시대 육조거리의 흔적이 대거 발견됐다고 서울시가 10일 밝혔다.


서울시는 특히 그간 사료를 통해 추정만 했던 삼군부와 사헌부 등 조선시대 주요 관청의 위치와 건물기초를 실제 유구를 통해 처음으로 확인했다. 2013년부터 7년의 발굴조사를 통해 조선시대 최고 행정기구인 의정부 터를 확인한 데 이은 것으로 일제강점기 때 훼손되고 고층건물과 도로가 들어서면서 사라진 옛 육조거리의 흔적을 추가로 찾아냈다.

서울시는 2019년 1월부터 진행한 광화문광장 문화재 발굴조사를 통해 발굴된 유구를 시민들에게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현장공개에 참여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앞으로 광화문광장 유구 보존 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대상지 1만 100㎡에 대한 총 9단계에 걸친 문화재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마지막 9단계가 진행 중으로, 이달 말 최종 완료된다. 전체 조사대상지 1만 100㎡ 중 약 40%(4000㎡)에서 조선시대 유구가 나왔다. 15~19세기 조선시대의 관청 터를 비롯해 민가 터와 담장, 우물 터, 수로, 문지(문이 있던 자리) 등 다양한 유구가 확인됐다.


정부청사 앞에서는 조선시대 군사업무를 총괄했던 ‘삼군부’의 외행랑 기초가 발굴됐다. 육조거리를 사이에 두고 의정부와 마주보고 있을 것으로 추정됐던 ‘삼군부’의 위치가 실제 유구로 확인된 것. 또, 19세기 것으로 추정되는 배수로와 조선전기로 추정되는 건물지 일부도 함께 확인됐다.

세종로 공원 앞에서는 조선시대 관리 감찰기구였던 ‘사헌부’의 유구로 추정되는 문지, 행랑, 담장, 우물이 발굴됐다. 16세기 육조거리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배수로도 확인됐다. 현대해상 건물 앞에서는 민가로 추정되는 건물지와 우물, 배수로가 조사지역 전반에 걸쳐 발굴됐다.


이밖에도 도자기 조각(자기편), 기와 조각 등 조선시대 유물도 다수 출토됐다. 광화문광장 발굴 유구 현장공개는 21~29일 9일 간, 하루 2회(총 18회)씩 소규모로 열린다.


한편 서울시는 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법적절차인 문화재 심의를 통해 5월 말부터 보호·안전조치 할 예정이다. 심의 결과를 토대로 역사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반영해 보전·활용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상택 광화문광장추진단장은 “2년여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조선시대 핵심가로인 육조거리의 흔적이 대거 확인됐다”며 “이번에 발굴한 문화재에 대해 역사성을 살리는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보존·활용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 시민들에게도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해 문화재 보존·활용 방안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육조거리 추정 배수로 석렬 세부

육조거리 추정 배수로 석렬 세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광화문광장 공사, 조선시대 육조거리 흔적 대거 발견…시민에게 최초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