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전초전 4·7재보선 이후 여야 누구도 한 발 더 나가지 못했다

최종수정 2021.05.08 12:15 기사입력 2021.05.08 12:15

댓글쓰기

재보선 전과 후 여야 지지율 변화 거의 없어
지도부 체제 개편 있었지만 달라진 모습 확인 안 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전진영 기자] 내년 대선 전초전으로 불렸던 4·7 재·보궐 선거는 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선거 후에 한 달이 지났지만, 여야는 여전히 전열 정비중이다. 선거 후 양측 모두 ‘민심의 무서움’을 체감했지만 변화는 여전히 더딘 상태다.


7일 여론조사전문기관 갤럽이 공개한 정당 여론조사(4·6일 여론조사, 전국 18세 이상 1002명,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이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30%, 국민의힘은 28%를 기록했다. 이는 한 달 전 갤럽의 여론조사(3월30일·4월1일 여론조사, 전국 18세 이상 1000명,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당시 민주당 지지율 31%, 국민의힘 지지율 28%와 별반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선거 전과 후 수많은 정치 이벤트가 있었지만 양측이 놓여 있는 상황은 똑같은 상황인 셈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부동산 현황 관계부처 보고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부동산 현황 관계부처 보고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먼저 선거 후 민주당은 지도부 총사퇴,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선출, 송영길 당대표 선출 등의 일련의 변화가 있었다. 민주당은 친문 일변도의 당내 문화를 쇄신하고, 변화를 추진하는 목소리들이 터져나오는 등 변화의 움직임이 있었다. 하지만 초선을 중심으로 한 개혁 움직임은 기존 강성 지지층의 반발에 휩싸였고 급기야 초선 5적 등이 공공연히 거론되며 개혁 동력이 꺾였다.


다만 여전히 당내에서는 쇄신 작업이 정중동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는 교수, 2030 등 다양한 계층으로부터 쓴소리를 들으며 쇄신안을 만들고 있다. 이들은 지난 4일 송영길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민생중심의 당 운영을 요청하기도 했다. 더민초 소속 이탄희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민생개혁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모든 걸 다 챙겨야 한다"며 "그런데 현재 상황에서 한계에 놓인 사람들이 너무 많다. 이분들 절박하게 챙기자, 이런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민주당의 개혁은 아직 초기단계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지난 한 달 간 민주당의 행보에 대해 "반성의 시간을 넘어 경청의 시간까지는 왔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며 쇄신안을 만들어가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고 의원은 "앞으로 초선의원들은 끊임없이 당 지도부에 문제를 제기하고 필요하면 압박도 해나갈 생각"이라며 "송 대표도 민주당 이름만 빼고 다 바꾼다고 하지 않았느냐, 앞으로 개혁의 그림은 더욱 선명해질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역시 전열 정비 작업은 진행중이다. 선거 승리 직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사퇴, 김기현 원내대표 선출 등 일련의 지도체제 변화가 있었지만 의미있는 변화는 아직까지 없었다. 오히려 4·7 재보선 승리의 장본인인 오세훈·박형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거론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도로 자유한국당으로 회귀한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선거에서 승리했지만 2030 유권자의 표심을 얻는 문제에서부터 국민의당과의 야권통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유력 대권후보군과의 결합 문제 등에서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국회에서도 상임위원장 배분 논란 등이 가시화됐을 뿐 부동산 문제나 백신 문제, 일자리 문제 등 주요 사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도 못한 채 여야정 협의제 구성을 제안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그나마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5·18 민주묘지 참배 등 호남과의 동행 등 일부 달라진 면모는 이어지고 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의힘이 빠른 속도로 개혁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머뭇거리는 사이에 민주당이 개혁에 시동을 걸었지만 초선5적 논란이 제기되는 등 그 나물에 그 밥인 모양새"라면서 "국민의힘은 속도는 늦었지만 개혁을 향한 방향성은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당대표를 누구를 뽑느냐에 따라 그 나물에 그 밥인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