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재산 19억9000만원 신고

최종수정 2021.05.07 20:32 기사입력 2021.05.07 20:32

댓글쓰기

분당 아파트·전남 영광 토지 등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의 재산을 모두 포함해 19억9379만원을 신고했다.


7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경기 성남 분당의 아파트 9억9000만원과 전남 영광의 땅 171만원을 신고했다. 또 2011년식 그랜저 승용차(709만원), 은행·보험 예금 등 5억6718만원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는 예금 1억8667만원을, 장남은 경기도 의왕시 전세 아파트(3억6500만원)와 2020년식 니로 자동차 등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 요청 사유서를 통해 "김 후보자는 26년간 검사 본연의 업무에 매진하면서도 각종 업무 개선으로 변모를 주도했고, 검찰 내외의 두터운 존경과 신망을 받고 있다"며 "검찰개혁의 제도적·실질적 정착과 부정부패에 대한 엄정 대응 등 검찰이 당면한 여러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