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체의 변형 과정 사랑해" 20년 간 성형 수술만 1000회 받은 美 남성

최종수정 2021.05.03 03:00 기사입력 2021.05.03 03:00

댓글쓰기

20년 간 1,000회에 걸쳐 성형 수술을 받으며 성형 수술에만 100만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진 저스틴 제들리카(40). [사진=데일리메일]

20년 간 1,000회에 걸쳐 성형 수술을 받으며 성형 수술에만 100만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진 저스틴 제들리카(40). [사진=데일리메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17세 때 첫 성형 수술을 받은 뒤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성형 수술에 100만 달러(약 11억1000만원)를 쓴 것으로 알려진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저스틴 제들리카(40)는 지금까지 1,000여 차례에 걸쳐 성형 수술을 받았다. 성형 후 그는 바비인형의 남자친구 '켄'의 모습과 닮았다 해 '켄 인형'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저스틴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모에 결코 만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성형 수술은 나의 창의성을 표현하는 것"이라며 "나의 수술은 재건이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지, 성형 수술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사람들에겐 결코 칼을 대지 않도록 조언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며 "어린 시절 내 코가 크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14살 경 (얼굴을) 고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첫 수술은 법적 나이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면서 "18번째 생일이 지나고 처음으로 수술대에 올랐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코 성형 수술을 마쳤을 당시 그는 "내 인생에서 원하는 것을 가졌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저스틴은 마이클 잭슨, 조안 리버스, 돌리 파튼 등의 이름을 거론하며 이들이 자신의 우상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한 "성형은 나의 예술성과 창의성에 관한 탐구였으며 내가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표현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미 성형 수술이 전 세계적으로 '난장판'인 상태"이기 때문에 자신이 "성형에 중독됐다"라는 표현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외신은 저스틴이 자신의 몸에 들어갈 임플란트의 일부를 직접 디자인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저스틴은 "나는 여러 수술들을 개념화했고, 임플란트를 맞춤 설계했다"고 말하면서 자신을 '혁신가'로 인식한다고 덧붙였다.


"예술처럼 신체의 변형 과정을 사랑한다"고 밝힌 그는 현재 "성형외과 컨설팅 사업을 하면서 (성형을 원하는) 사람들 혹은 신체장애를 가진 고객들에게 올바른 시술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스틴은 앞으로 추가 성형 수술에 100만 달러를 더 지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성형한 사람'이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