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에 3억 손배소 김부선 "부당한 일 돈으로라도 보상 받아야"

최종수정 2021.04.21 18:40 기사입력 2021.04.21 18: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재판에 출석해 "부당한 일을 돈으로라도 보상받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서울동부지법 제16민사부(부장판사 우관제)는 21일 김씨가 이 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김씨는 법정에서 "의도와 상관없이 정치인들 싸움에 말려들어 비참한 기분과 모욕감을 느낀다"며 "정치적으로 재판하지 말고 보상을 받게 해 달라. 그래야 살 것 같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2018년 9월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시 자신이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서울동부지법에 소송을 제기했다.


김씨는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도 이 지사를 고소했으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선 "더 이상 시달리기 싫다"며 고소를 취하한 바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스캔들을 입증할만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검찰이 불기소 처분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