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팡,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공식 참여사 선정

최종수정 2021.04.20 10:34 기사입력 2021.04.20 10:34

댓글쓰기

불필요한 포장 줄이기 위한 재활용 프레시 에코백 도입
혁신적 기술과 물류 시스템 통한 탄소 배출 감소 노력 소개

쿠팡,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공식 참여사 선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쿠팡의 로켓배송 모델이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 물류 혁신을 통한 친환경 모델로 소개된다.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는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환경 관련 국제회의로 올해 행사는 내달 30일부터 31일 이틀 동안 서울에서 비대면으로 개최된다.


쿠팡은 20일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의 기업협업에 참여해 포용적인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쿠팡은 혁신적인 기술과 물류시스템을 통해 전통적인 이커머스 모델에 비해 탄소배출량을 감축한 것으로 세계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조원의 투자로 자체적인 '엔드 투 엔드(end-to-end)'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고유 모델인 로켓배송 서비스를 강화함으로써, 전통적인 이커머스에서 발생하는 환경 폐기물 및 기타 비효율을 크게 줄였다는 것이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동선을 최적화하고 안전한 배송이 가능하도록 개별 상품의 차량 내 탑재 위치까지 지정해 준다. 그 결과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 중 75% 이상은 골판지 상자 또는 기타 불필요한 포장 없이 홑겹 봉투에 담겨 배송된다. 또 쿠팡은 신선식품 배송을 위해 기존 업계에서 사용하던 스티로폼 상자를 완전히 없애고, 자체 개발한 재활용 에코백을 도입했다. 에코백은 신선식품을 구매한 고객이 상품을 꺼낸 뒤 문 앞에 내놓기만 하면 쿠팡의 배송직원들이 다음 배송 때 회수해 세척과 살균 후 재활용하는 용기다.


강한승 쿠팡 경영총괄 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P4G 정상회의 공식 참여사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에코백 사용과 전기차 배송 등 친환경 기술 투자를 확대해 이커머스 업계의 탄소중립 노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