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임 100일 앞둔 바이든…지지율 60% 육박

최종수정 2021.04.16 19:52 기사입력 2021.04.16 19:36

댓글쓰기

같은 기간 트럼프·부시 부자·클린턴 제쳐…코로나19 대응 호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이스트룸에서 러시아 제재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이스트룸에서 러시아 제재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오는 29일 취임 100일을 맞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0%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4~11일 동안 성인 510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방식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전체 조사 대상자의 59%로 집계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9%였다.

이전 대통령들의 임기 첫해 4월 국정 지지율과 비교했을 때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39%), 조지 W. 부시(55%), 빌 클린턴(49%), 조지 H.W. 부시(58%) 등보다는 높았고 버락 오바마(61%)와 로널드 레이건(67%)보다는 낮았다.

출처=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출처=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생산·보급을 잘 관리한다는 응답은 72%였다. 못한다는 응답자는 27%에 그쳤다. 특히 공화당원이거나 공화당 성향 응답자들 중 55%도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생산·보급 관리를 긍정적으로 평가할 정도였다.


바이든 행정부의 1조9000억달러(약 2118조5000억원) 규모 경기부양책에 대한 지지도 확고했다. 경기부양책 지지 응답이 67%로 한 달 전 조사 대비 3%포인트 줄었지만 여전히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32%)의 2배를 웃돌았다.


한편 불법이민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불법이민이 미국에 매우 큰 문제라는 응답이 47%로 지난해 6월 조사(28%) 대비 19%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반면 코로나19 유행이 큰 문제라는 응답은 47%로 같은 기간 11%포인트 줄었다. 이어 건강보험 부담 가능성(59%), 연방정부 적자(49%) 등을 문제로 꼽은 비율은 이전과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