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완제품 프리필드 주사제형에 특허 출원

최종수정 2021.04.16 10:53 기사입력 2021.04.16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황반변성 치료제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ALT-L9)를 개발 중인 알테오젠 은 16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완제품의 프리필드 (Pre-filled) 주사 제형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최근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은 바이알 제형에서 프리필드 제형으로 재편하고 있다. 알테오젠 은 개발 중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도 시장 전환에 대응하고 시장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프리필드 주사 제형에 대한 특허를 추가로 출원했다.

아일리아 주사제는 과도하게 안압이 상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량인 0.05mL만을 안구 수정체에 직접 투여해야 하는 의약품이다. 기존 바이오 의약품과 달리 소량 충전과 충전 사후 멸균법을 개발하는 데 상대적으로 어려웠다. 일반적으로는 유리관 프리필드 주사기를 사용하고 충전량의 약 70%가량을 투여 전에 제거하는 과충전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알테오젠 은 환자와 의료인에 대한 편의성과 경제성을 강화하고, 안정성 측면에서 고유의 제형, 약물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도록 플라스틱 프리필드 시린지를 사용하기로했다. 필요한 양만 소량 충전할 수 있는 충전 방식이며 최적의 사후 멸균 방식 등을 조합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제품에 신규의 제제화 방법을 개발했다.


아일리아는 백내장, 녹내장 등과 함께 주요 노인성 실명질환 중의 하나인 습성 황반변성의 치료제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자회사인 알토스 바이오로직스에서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제품에 대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제형 기술에 대한 특허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산 공정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신속한 출시 기반을 확보했다"며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완제품의 프리필드 주사 제형에 대한 특허는 시장 전환에 대응하고 시장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알테오젠 은 국내 처음으로 임상 1상 아일리아 바이오밀러의 임상을 완료했다. 아일리아 바이오밀러 개발에 필수적인 물질을 생산하는 생산 기술의 특허를 국내, 일본, 호주, 러시아 등에 등록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