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기부, 공공조달시장 진출 도울 '상생협력제품' 23개 선정

최종수정 2021.04.14 14:24 기사입력 2021.04.14 14:24

댓글쓰기

중소벤처기업부. [사진 = 아시아경제DB]

중소벤처기업부. [사진 = 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 3차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대상'에 23개 과제가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상생협력제품 23개는 공공조달시장 진출을 지원 받는다.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는 중기부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제도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제품의 공공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지난해 3차 모집 공고로 상생협력제품을 접수 받은 결과 64개 과제가 신청했다. 중기부는 신청 과제에 대한 대면, 현장 평가와 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23개 과제를 선정했다.


소기업 중 기술력은 있으나 생산능력이 부족한 기업과 협력기업이 상생협력하는 혁신성장과제 12개,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대기업 등과 상생협력해 제품의 품질과 혁성을 높이는 소재부품과제 8개, 서로 다른 품목의 장점을 활용한 신융합제품을 공공조달시장에 납품하는 기술융합과제 3개가 선정됐다.


혁신성장과제로 선정된 신성터보마스터는 수중펌프와 원심펌프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막힘이 없는 오·폐수용 수중펌프를 생산하려 했지만 생산설비를 갖추지 못해 공공기관 납품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신성터보마스터는 최근 펌프류 직접생산설비를 갖춘 강운테크와 상생협약을 맺고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대상으로도 선정됐다. 중기부는 신성터보마스터가 공공기관에 수중펌프를 납품해 수입의존도가 높은 수중펌프 국산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소재와 부품을 중소기업에 공급하는 협력 대기업으로 선정됐다. 중소기업으로부터 계약 일부를 하도급받는 새로운 방식의 상생협력을 추진해 중소기업 성장을 지원한다는 게 중기부의 설명이다.


현대리바트는 전선이 없는 '모듈화 책상'을 협약 중소기업에 공급한다. 중소기업들은 회사가 보유한 기술인증과 특허를 모듈화 책상에 적용해 새로운 기능과 형태의 책상을 생산할 수 있다. 또한 대기업의 체계적 품질관리와 사후관리를 통해 성능과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23개 제품을 통해 공공기관이 구매할 수 있는 상생협력제품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