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스코비, 글로벌 탈모 시장 공략…"탈모치료제 美 특허권 취득"

최종수정 2021.04.08 10:51 기사입력 2021.04.08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인스코비 는 ‘발모 촉진을 위한 생체 식립용 임플란트’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과 일본 특허권 획득에 이어 전체 인구 중 40% 이상이 탈모 증상을 겪고 있는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탈모 인구 비율이 높은 서양권 국가 공략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번 특허는 탈모 치료 및 개선할 수 있는 내용으로 특정 조건 하에 배양한 줄기세포를 체내이식용기(캡슐)을 통해 생체에 식립해 발모 효과를 높이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체내이식용기(캡술)에 삽입된 줄기세포가 다른 부작용 없이 발모효과만을 극대화할 수 있게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인스코비는 한국과 일본 동시 취득한 특허를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기초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기초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CRO(임상시험수탁)전문 업체와 비임상 연구에 대한 계획을 논의중이다.


최근 탈모 인구가 남성에서 여성으로 중장년층에서 젊은층으로 확대되면서 탈모 시장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러 유전적인 요인과 함께 스트레스, 영양 불균형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이에 관계없이 나타나고 있다. 중년 남성을 기준으로 탈모 발생률은 백인 63%, 흑인 25%, 황색인 15%로 미국 및 유럽 지역의 탈모 케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탈모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후유증으로 3개월 뒤 탈모 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탈모 치료 및 개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 5년간 탈모로 진단을 받은 환자의 증가율이 약 24.8% 달할 정도로 탈모 개선 및 치료에 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탈모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만큼 인스코비는 이번 미국 특허권을 취득함으로써 비임상 연구 개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올해 안에 CRO 업체와 논의를 마무리하고 비임상 연구를 돌입할 것”이라며 “기존 탈모 치료제의 단점을 보완하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발모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글로벌 탈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