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첫 여성 MC 이순주 심근경색으로 별세

최종수정 2021.04.07 09:08 기사입력 2021.04.07 09:08

댓글쓰기

'웃음의 파노라마'·'싱글벙글쇼'·'웃으면 복이 와요' 등서 맹활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원로 코미디언 이순주씨가 6일 오후 심근경색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고인은 서라벌예대(현 중앙대) 1학년 때 제일소녀가극단에서 두각을 보여 코미디언의 길을 걸었다. 송해·구봉서·서영춘씨 등이 활동하던 극장 쇼무대에서 활동했다. 1970년에는 아시아가요제를 단독으로 진행해 국내 첫 여성 MC로 기록됐다. 함께 사회를 보기로 한 배삼룡씨가 몸이 아파 빠지면서 혼자 무대를 책임졌다.

당시 가요제를 지켜본 TBC 방송의 김경태 위원은 고인을 발탁해 라디오 프로그램 '웃음의 파노라마'를 신설했다. 고인은 송해씨와 호흡을 맞추며 단숨에 인기를 끌었다. '싱글벙글쇼', '유머 극장', '유머 1번지', '웃으면 복이 와요' 등에서도 맹활약해 간판 여성 코미디언으로 자리매김했다.


고인은 무리한 활동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다. 매년 세 차례나 입원할 만큼 위장병에 시달렸다. 방송일을 쉬면서 벌인 사업도 실패해 1980년 공연팀을 따라 도미했다.


그는 1985년 복귀해 KBS 라디오 프로그램 'LA에서 온 이여사'를 맡았으나 미국 영주권자로서 출국과 재입국을 반복해 방송 활동을 오래하지 못했다. 1994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로 건너가 정착했고, 그 뒤 애틀랜타신학대와 임마누엘신학대에서 신학을 공부해 전도사가 됐다. LA미주기독교방송 등에서 뉴스와 토크쇼를 진행하다 2013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빈소는 서울 신길동 성애병원에 마련됐다. 장지는 경기 무궁화공원묘원, 발인은 9일 오전 8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