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네트웍스, 정기주총 개최…"미래가치 있는 사업에 적극 투자할 것"

최종수정 2021.03.29 15:03 기사입력 2021.03.29 15:03

댓글쓰기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사업모델을 사회 문제 해결과 연계할 것"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사진제=SK네트웍스]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사진제=SK네트웍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이 29일 서울 명동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미래 가치가 있는 사업에 적극 투자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사업 모델을 사회 문제 해결과 연계되도록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올해 SK네트웍스가 ▲렌탈 사업 중심 사업실적 제고 ▲추가 성장 동력 확보 ▲지속 가능 발전을 위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SK네트웍스는 또 이사회 산하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위원회와 인사위원회를 신설해 이사회의 책임경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주총에서는 임기가 만료되는 하영원 이사와 임호 이사를 재선임하고, 이호정 이사(사내이사)와 이문영(사외이사, 감사위원회 위원)을 새로 선임했다.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 및 발전을 위해 정관에 제정한 지배구조헌장의 근거규정을 명시했다. 또한 감사위원회 위원 중 1인을 분리 선임하고,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으로 구성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신설하는 등 상법?자본시장법 관련 법령의 개정사항을 반영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대내외 경기 침체 및 불확실성 확대 등 도전적인 경영환경 속에서 홈 케어와 모빌리티 렌탈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이뤄 연결 기준 매출 10조 6259억원, 영업이익 1239억원을 거뒀다. 주유소 사업 매각 및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매출은 전년비 18%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3% 증가했다.

특히 고객 트렌드 및 시장 환경 변화를 고려한 신제품 출시를 이어온 SK매직은 매출 1조원, 렌탈 계정 200만을 돌파했고, 지난해 통합법인 첫 해를 보낸 SK렌터카도 시너지 창출 등을 통한 사업 경쟁력 확보에 성공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