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女 경제활동참가율 높은 국가, 노인 부양 부담 적다"

최종수정 2021.03.08 06:00 기사입력 2021.03.0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높은 국가일수록 미래 세대의 노인 부양 부담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감소와 노인부양률 급증을 앞둔 한국 경제에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가율 제고가 하나의 해법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80년 예상 노인 부양률이 OECD 평균보다 낮은 23개국의 경제지표를 분석한 결과 20개 국가의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이하 경활률)이 OECD 평균치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부양률은 20세에서 64세의 생산 가능 인구 100명이 부양해야하는 65세 이상 노인의 수를 의미하며 여성 경활률은 만 15세~65세 여성 인구 중 경제활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OECD 2080년 예상 노인부양률 평균이하 23개국 vs 한국
(자료=OECD 통계, 전경련)

OECD 2080년 예상 노인부양률 평균이하 23개국 vs 한국 (자료=OECD 통계, 전경련)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같은 결과는 현재(2019년)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 비율 높은 국가일수록 향후(2080년) 노인 부양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의미다. 부양 부담이 적은 23개 국가의 2019년 여성 경활률은 평균 70.1%로 OECD 평균 65.1%을 크게 웃돌았다.


한국의 경우 2080년 예상 노인부양률은 94.6명으로 OECD 국가 중 1위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2019년 한국 여성의 경활률은 OECD 평균보다 10%p 낮은 60%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고령화 국가인 일본은 2080년 노인 부양률이 82.9명으로 OECD 국가중 2위에 달하겠지만 증가 속도는 한국보다 훨씬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일본의 여성경활률은 72.6%으로 OECD 평균치를 웃돈다. 전경련은 일본의 높은 여성 경활률이 노인 부양률 증가 속도를 늦추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의 연령대별 여성 경활률을 살펴보면 취업 및 구직 활동이 가장 활발한 25~34세 구간이 71.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후 35~44세 구간에서 9%p 가량 급락해 62.9%까지 떨어졌다가 55~64세가 되면 57%로 급격히 낮아진다.


반면 OECD 국가들의 평균 연령대별 경활률은 25~34세가 73.5%, 35~44세 74.5%, 45~54세 74.1%로 세대별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는 한국 여성들은 35~44세에 결혼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인구가 늘어나고 있으나 OECD 주요 국가 여성들은 육아에 따른 경력 단절 없이 꾸준히 경제 활동을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국 여성들의 열악한 고용 환경은 또 다른 수치로도 확인된다. 대표적인 여성 고용 지수 중 하나인 이코노미스트의 2020년 유리천장 지수에서 한국은 OECD 국가 중 최하위를 차지했으며, 컨설팅 업체 PwC가 발표하는 여성경제활동지수에서도 한국은 33개 중 32위였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부양 대상이 기하 급수적으로 증가하는 현재 시나리오에서는 가능 인구를 최대한 경제활동 인구로 편입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성 경활률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일과 가정 양립에 대한 제도적 지원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유로운 경영환경 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