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언론, 문대통령 3·1절 기념사에 "새로운 제안 없었다" 평가

최종수정 2021.03.01 13:12 기사입력 2021.03.01 13: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1일 문 대통령의 주요 발언을 속보로 보도하고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한일 갈등의 "타개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또 "역사 문제에서 한국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하는 일본에 대해서도, 전 위안부 및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고령의 당사자에 대해서도 명확한 메시지가 없는 연설로 사태 타개 전망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 의향을 나타내면서 일본 측에 전향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의사도 내비쳤다고 분석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