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트윈스, 소속 선수 '학폭' 사실관계 확인 어려워 판단 유보

최종수정 2021.03.01 12:01 기사입력 2021.03.01 12:01

댓글쓰기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판단을 유보했다. 사진 =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판단을 유보했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학창 시절 동료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구단 소속 선수의 가해 여부 확인이 어려워 판단을 유보했다.


LG 구단은 1일 입장문을 내고 학교 폭력(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구단 소속 선수와 면담을 하고,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분과도 만나는 등 당시 상황 파악을 위해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관계자들의 증언 등에 따르면 피해자의 주장과는 크게 상반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선수의 법적 대응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히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리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1일 야구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고교 시절 야구부에서 뛰었던 A 씨는 자신의 실명을 밝히며 "B, C의 고교 1년 후배로 둘의 학폭에 시달렸다"라며 "둘 때문에 학교와 야구부에 나가지 못한 적도 많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학폭 가해자로 현재 프로야구에서 뛰고 있는 두 명을 지목했다. 한 명은 LG, 또 다른 한 명은 두산 베어스 소속이었다.


두 구단은 곧바로 소속 구단 선수를 만나 진상 파악에 나섰고, 해당 선수들은 가해 혐의를 부인했다.


아울러 두 구단은 피해자와 당시 상황을 잘 아는 주변인들과도 여러 차례 만나 정황을 조사하든 등 다양한 경로로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LG 구단은 "최근 사회적 이슈의 중심에 있는 학교 폭력은 일어나서도 안 되며 반드시 근절돼야 하는 행위로서 학교 폭력 방지를 위한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또 "학교 폭력을 포함해 모든 폭력 문제를 뿌리 뽑고 동시에 동료와 상대를 배려하는 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과 지도를 통한 구단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