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북 핵실험 저지...트럼프 정부 성과"

최종수정 2021.03.01 06:46 기사입력 2021.03.01 06:46

댓글쓰기

출처:폴리티코

출처:폴리티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위협이 북한과의 전쟁을 저지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 2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국무장관으로서 추구했던 '미국 우선주의' 외교 정책 의제를 선전하면서 친트럼프 노선에 기울였다고 미 폴리티코가 이 같이 전했다.

그는 이란 등 중동 문제와 함께 대북 정책을 트럼프 행정부의 성과로 꼽으며 "우리는 (북한에) '화염과 분노'를 위협했다"며 "우리는 전쟁을 하지 않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화염과 분노를 위협했다. 그리고 우리는 이를 해냈다"고 말했다.


2017년 북한이 핵 개발에 속도를 내자 트럼프 당시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를 경고하며 설전을 주고받는 등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다 2018년 북미 대화 국면으로 접어들어 그해 6월 싱가포르, 이듬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지만 비핵화 진전을 위한 실질적 진전은 도출되지 못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두 차례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핵 실험을 한 번도 하지 않은 것을 외교 성과로 추켜세우며, 2018년 5월 북한 억류 한국계 미국인 3명의 미국 귀환, 그해 8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군 유해 송환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놀랍고 옳은 일이며 '아메리카 퍼스트'였다"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연설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의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적극 옹호했다. 그는 2024년 대선 때 공화당의 대선 주자군에 속한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 노선이 미국을 위해 옳다고 주장하며 "미국이 두려움이 없고 대담하고 강할 때 전 세계가 혜택을 본다"고 말했다.


또 "미국 우선주의는 진정한 용기를 갖고 있다"며 "이는 방에 들어가 있는 대로 말하는 국무장관과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필요하다. 우리는 이를 가졌었다"고 평가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