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막연한 두려움, 기대로 바뀌어…백신 접종 적극 동참해 달라"

최종수정 2021.02.27 10:48 기사입력 2021.02.27 10:48

댓글쓰기

'화이자 백신' 첫 접종 현장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친 화이자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와 관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친 화이자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와 관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총리는 27일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그동안 백신에 대해 가졌던 막연한 두려움이 설렘과 기대감으로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빼앗긴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화이자 백신 접종 현장을 참관하고 의료진 등 관계자를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일정에는 오명돈 중앙예방접종센터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문정복·서영석 국회의원,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으로부터 중앙예방접종센터 백신 접종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접종 현장을 참관했다. 이날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의 폐기물 처리를 담당하는 환경미화직원과 코로나19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의사 및 간호사 등이다.


정 총리는 "전날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온 국민이 염원하는 일상 회복을 향한 여정의 첫걸음을 내딛었다"면서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전하고 신속하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접종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1월 집단면역 형성이라는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