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실손보험 5년 갱신 보험료 50% 이상 오른다

최종수정 2021.02.23 08:21 기사입력 2021.02.23 08:21

댓글쓰기

실손보험 5년 갱신 보험료 50% 이상 오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3, 5년 주기로 실손의료보험을 갱신하는 가입자 가운데 일부는 보험료 갱신 시 보험료가 50% 가까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표준화 실손 보험료는 지난해와 2019년에 각각 9%대와 8%대가 올랐고 2018년에는 동결됐다. 2017년에는 회사별 편차가 커서 많게는 20%가 넘게 인상됐다.

보험사가 5년간 10%씩 네차례 보험료를 인상했다고 가정하면 누적 인상률은 46%가 된다. 또 성별이나 연령대에 따른 인상률 차등을 적용하면 장·노년층 남성은 상대적으로 더 큰 인상률을 적용받는다.


2009년 9월까지 팔린 '1세대' 구(舊)실손보험 갱신을 앞둔 가입자는 더 센 폭탄을 맞을 수도 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구실손보험은 2018년을 제외하고 2017·2019년에 10%씩 인상됐고 작년에도 평균 9.9%가 올랐다. 올해 인상률은 15∼19%가 적용될 예정이다.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3∼58%에 해당한다. 갱신 주기가 3년인 가입자는 5년 주기 보다 상대적으로 인상폭이 적지만 수십% 인상이 우려된다.

이처럼 보험료가 대폭 오르면서 보험업계는 올해 보험료 갱신 부담으로 구실손보험 가입자를 중심으로 신실손보험 또는 7월에 출시되는 '4세대' 실손보험으로 갈아타려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