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뚜기, 지난해 영업이익 33.8%↑…간편식 호황 영향

최종수정 2021.02.08 18:11 기사입력 2021.02.08 18:11

댓글쓰기

오뚜기, 지난해 영업이익 33.8%↑…간편식 호황 영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오뚜기 가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가정간편식(HMR)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좋은 실적을 거뒀다.


오뚜기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2조5958억 원, 영업이익은 1984억 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0.0%, 33.8% 증가했다고 8일 공시했다. 순이익은 1053억 원으로 5.6% 늘었다.

오뚜기는 "가정간편식을 비롯해 상온·냉장·냉동식품, 면류의 판매 실적이 증가했다"며 "선제적으로 판관비를 줄여 원가를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