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여성 인권 강조한 정의당, 존재 이유에 대해 성찰해야"

최종수정 2021.01.25 14:42 기사입력 2021.01.25 14:42

댓글쓰기

"피해자 2차 가해 있어서는 안 돼…여성 인권 대변에 최선 다해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당은 25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으로 사퇴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의 성찰을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위계에 의한 성추행 사건의 근절 등을 당부했다.


25일 신나리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김 대표가 같은 당 소속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로 사퇴한 것과 관련해 "여성 인권과 젠더 평등을 외쳐왔던 정의당은 말과 행동의 무게를 올바르게 자각하고 있는지 성찰하고 당의 존재 이유에 대해 다시 한번 상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 부대변인은 "평소 정의당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 중 하나가 여성인권이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당 대표에 의해 자행된 이번 사건은 매우 충격적인 사태가 아닐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의 피해자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여성 사회인으로서 장 의원이 본인의 피해 사실을 공론화시키기까지 혼자서 묵묵히 견뎌온 고통에 깊이 공감하는바, 더는 우리 사회가 성범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인 장 의원이 더 이상의 2차 가해 대상이 되는 일은 결코 있어서도 안 될 일이며 하루속히 마음을 추스르고 용기 있는 정치인으로서 더욱 여성 인권을 대변하는 일에 더욱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