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익, "정치인 왜 선거 때면 시장가서 어묵 순대 먹나?"

최종수정 2021.01.24 09:47 기사입력 2021.01.24 09:47

댓글쓰기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오른쪽),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시장에서 어묵을 먹으며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오른쪽),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시장에서 어묵을 먹으며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선거 때가 되면 정치인들이 시장에서 어묵· 호떡· 순대 등을 먹고 기자는 이 모습을 찍어 보도한다며 "외국에서도 이러는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황 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남대문 시장을 찾아 어묵을 먹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황 씨는 "우리나라 정치인은 선거 때가 되면 시장에 가서 떡볶이 순대 어묵 붕어빵 호떡을 먹고 언론은 사진을 찍어 보도하고 있다"라며 "이는 왕정 시대 민정 시찰의 유습이 아닐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에서도 이러는지 궁금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씨는 지난 20일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양천구 신영시장에서 호떡을 먹고 있는 장면을 언론이 보도할 때 '시식'이라는 뜬금없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황 씨는 정치인들이 서민 곁에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시장을 찾지만 '보여주기식 정치',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어여삐(불쌍히) 여기는 가식적 행위'라는 반감도 살 수 있다며 관행처럼 반드시 해야 할 일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