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확 줄어든 테슬라 보조금, 전기차 경쟁 치열해진다

최종수정 2021.01.23 13:14 기사입력 2021.01.23 13:14

댓글쓰기

테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테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올해부터 시가 9000만원이 넘는 전기차에 대한 정부의 보조금이 사라지면서 테슬라가 독주하던 국내 전기차 시장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방안을 지난 21일 발표했다.

정부는 보조금 지급과 인프라 개선 등을 통해 올해 전기차 12만1000대, 수소차 1만5000대 등 총 13만6000대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전기차는 21.4%, 수소차는 49.2% 증가한 규모다. 지원 예산도 각각 1조230억원, 3655억원으로 증액한다.


다만 9000만원 이상 고가의 전기차에 대한 지원을 줄인다. 일부 부유층과 고가의 외제차에 대해 세금혜택이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실제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지급된 전기승용차 보조금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900억원을 테슬라가 받아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테슬라 모델S, 재규어 랜드로버 I-PACE,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의 EQC 400,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이트론 55 콰트로 등의 보조금이 제외된다.

확 줄어든 테슬라 보조금, 전기차 경쟁 치열해진다


9000만원 이하 전기차는 보조금이 유지된다. 다만 6000만원 이하인 경우는 전액 지급하는 반면 6000만~9000만원은 50%만 지급한다. 작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인 모델3는 329만∼684만원의 보조금이 책정됐다.

승용차 중에선 코나(PTC·HP)와 니로(HP)에 대한 국고보조금이 800만원으로 가장 많다. 여기에 지자체 보조금을 얹으면 전기승용차의 경우 최대 1900만원을 지원받는다. 수소차인 넥쏘에 대한 국고보조금은 2250만원이다. 지자체 보조금을 합치면 최대 3750만원까지 늘어난다.


개편안에 따라 현대차 등 국산 전기차의 보조금 혜택이 상대적으로 커지는 만큼 대부분이 고가인 수입 전기차에 비해 향후 판매나 시장 점유에 있어 유리하게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전기차 시장은 다양한 시차가 출시되며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 상황이다.


테슬라는 올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모델Y를 출시할 예정이다. 모델Y는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 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아이오닉 5를 비롯해 기아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 등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신차를 잇달아 내놓을 계획이다.


한편 택시나 버스, 화물차 등 상용차 지원도 개편한다. 전기버스는 올해 1000대를, 전기화물은 2만5000대를, 수소버스는 180대를 보급한다. 시장 가격을 합리화하고자 전기버스(대형)에는 1억원, 전기이륜차의 경우 경형 75만원, 소형 115만원, 대형·기타형에 130만원의 구매자 최소 자부담금도 설정한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