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계속되는 굴욕…은행서 일방적으로 거래 끊어

최종수정 2021.01.22 10:30 기사입력 2021.01.22 09:32

댓글쓰기

의회난입사태 이후 줄줄이 등돌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백악관을 떠나 개인리조트 마러라고가 있는 플로리다주 팜비치로 옮겨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이은 굴욕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본사를 둔 은행 뱅크유나이티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좌를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뱅크유나이티드는 성명을 내고 "더이상 트럼프 전 대통령과 예금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은행 측은 그외 별도 이유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은행에 2015년부터 예금 계좌를 보유해 왔으며 2020년 말 기준 두 개의 계좌에 510만~2520만달러(약 56억~277억원)가 들어있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6일 벌어진 지지자들의 의회의사당 난입사태 이후 여기저기서 외면당하는 수모를 겪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거액의 예금을 넣어둔 은행 4곳 중 3곳이 관계를 끊은 데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의 골프장에서 열리기로 했던 2022년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 개최지도 긴급 변경된 것으로 나타났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럼프그룹과의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했다. 뉴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트럼프그룹은 뉴욕시와 스케이트장과 골프장 등의 계약으로 연 180억원대의 수입을 올린 바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