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큐어넌', 주방위군 위장해 바이든 취임식 침투 모의

최종수정 2021.01.19 21:40 기사입력 2021.01.19 21:40

댓글쓰기

FBI, 법 집행 당국에 은밀 경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극우 극단주의자들이 주방위군으로 위장한 뒤 침투하는 방안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음모론 단체 '큐어넌'(QAnon) 등 극우 극단주의자들이 수도 워싱턴DC에 배치된 주방위군으로 위장,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침투하는 방안을 모색해온 것으로 미 연방수사국(FBI)이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FBI는 이러한 내용을 법 집행기관들에 은밀하게 경고했다고 WP가 자체 입수한 정보 보고서를 인용해 전했다. FBI가 지난 18일 정보 브리핑에서 밝힌 '위협'들을 요약한 이 문건에는 큐어넌 신봉자들과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들이 20일 열리는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에 참석할 계획을 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가운데 일부는 지난 6일 의회 난입 사태에 가담한 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이러한 움직임을 두고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을 방해하기 위한 잠재적 시도들의 징후라고 보도했다.


FBI는 이번 정보 브리핑에서 큐어넌 연계 인사들이 취임식 때 보안 검문소에 잠입하는 방안에 관심을 보여왔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큐어넌 소속 인사들이 보안 구역에 쉽게 침입하기 위해 주방위군 병사들로 위장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해왔다"며 "이들은 바리케이드 지역을 감시하기 위한 이미지까지 인터넷상에서 취합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 방위군에는 '가짜 주 방위군'으로 보이는 인사들을 예의주시하라는 지침이 내려진 상태라고 한 국방 당국자가 전했다.

FBI는 취임식에 앞서 법 집행 당국에 전달한 이들 '위협'의 신빙성과 심각성 정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온라인상에서 광범위한 양의 우려되는 소문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