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병원·기업, 감염병 공동 대응 ‘스마트진료 시대’ 열었다

최종수정 2021.01.18 12:14 기사입력 2021.01.18 12:13

댓글쓰기

부경대·고신대병원, 코로나19 스마트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부산 제3생활치료센터 원격케어 운영 … LG전자 등도 협업

부경대 제3생활치료센터에서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모습.

부경대 제3생활치료센터에서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병원과 대학, 기업이 협력해 감염병에 대응하는 ‘스마트헬스케어’ 시대가 열렸다.


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와 고신대학교(총장 안민)는 최근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스마트 진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부경대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단과 고신대 복음병원은 LG전자 등 기업들과 함께 부산 제3생활치료센터에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진료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부산 제3생활치료센터는 지난 12월 말부터 부경대 용당캠퍼스 광개토관에서 운영을 시작해 지역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수용해오고 있다.


스마트 진료 방식에 따라 이곳에 입소한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은 방에서 나가지 않고도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체온, 혈압, 맥박, 호흡수 등 데이터 측정과 저선량 엑스레이 촬영도 할 수 있다.

의료진이 전체 환자들의 실시간 상태 정보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특정 환자에게 이상이 생기면 곧바로 연락하거나 진료를 진행한다. 환자 상태가 악화하면 병원으로 이송하는 체계이다.


고신대 복음병원에서 자원한 교수들이 센터에 파견돼 환자들을 진료하고, 부경대 의공학과 연구진은 센터에 조성한 원격 클라우드 환경과 IT 인프라를 활용해 환자들의 데이터를 측정해 의료진에게 제공하고 있다.


기업들도 힘을 보태 LG전자는 포터블 저선량 엑스레이 기기와 고감도 디텍터 기술을 제공했다. 비바이노베이션과 JLK는 화상진료시스템과 인공지능 판독 시스템 및 전자차트 시스템을 무료로 제공했다.


이처럼 부산 제3생활치료센터의 스마트 진료 시스템은 환자들의 진료 서비스 만족도를 크게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저선량 엑스레이 시스템으로 증상이 악화하기 전에 환자의 폐렴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 환자 관리와 의료진 안전 확보에도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다.


부경대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단장 안예찬 교수는 “병원과 대학, 기업들이 협업해 스마트 헬스케어를 감염병 대응에 활용한 첫 시도”라며, “이번 사례가 관련 기술과 시스템의 발전은 물론 전문인력 양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 의료책임을 맡은 고신대 복음병원 최영식 원장은 “코로나19 환자 수 증가로 당뇨병 등 지병이 있는 환자나 노령환자들도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게 되면서 스마트 진료 시스템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