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최종수정 2021.01.17 09:21 기사입력 2021.01.17 09:21

댓글쓰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주요 임원 언팩 FAQ 공개
"갤럭시S21,새로운 디자인·프로급 카메라 호평 얻어"
"모바일 경계 넘어 스마트홈·커넥티드 카로 생태계 확장"
"올해 여름부터는 차세대 자동차 경험 제공"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플래그십 라인업을 선보였다고 자부한다. 어려운 시기지만 갤럭시S21을 비롯한 갤럭시버즈 프로, 갤럭시 스마트 태그 같은 기기가 2021년 업계 성장을 이끌 것을 확신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는 갤럭시S21 시리즈가 팬데믹이라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업계 성장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17일 삼성전자가 뉴스룸을 통해 무선사업부의 주요 임원인 노태문 사장과 패트릭 소메 CX 실장, 김경준 개발실장의 전략과 목표, 핵심기능 등 갤럭시S21과 관련한 언팩 FAQ를 공개했다.


노태문 "S펜 경험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장"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노태문 사장은 "이번 제품의 특징은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와 비디오,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다는 점이며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것"이라며 "사전 준비 과정에서 이통사와 파트너들로부터 새로운 디자인, 프로급 카메라, 매끄러운 통합 사용 경험과 성능에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에 S펜을 지원한 이유에 대해 "삼성이 끊김 없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 혁신에 매진하는 이유는 사용자들이 일상을 편하게 누리도록 하기 위한 배려 때문"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카테고리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해 나가면서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들어 계속해서 제품 혁신과 함께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노태문 사장은 언팩에서 보여준 '갤럭시 생태계 확장' 전략을 강조했다. "지속적으로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모바일의 경계를 넘어 스마트홈과 커넥티드 카까지 더 확장된 생태계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충전기·이어폰 제외… "환경 고려한 과감한 도전 지속"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갤럭시S21부터 삼성전자는 유선 헤드폰과 충전기를 제외하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패트릭 쇼메 부사장은 "기존의 액세서리를 재사용·재활용하는 분위기를 촉진하고, 일상에서도 지속 가능한 선택을 하는 갤럭시 사용자들이 많다"며 "이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S21 시리즈를 기점으로 ‘덜어내는 것’의 가치에 집중했고, 패키지에서 충전기와 이어폰을 제거하며 경량화에 나섰다. 점차 환경을 고려한 과감한 도전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쇼메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표준 USB-C 포트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기존의 충전기를 최신 갤럭시 모델에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갤럭시S21의 메인 타깃층에 대해 패트릭 쇼메 CX실장(부사장)은 "갤럭시S21 시리즈는 일상 포착과 공유가 가능한 프리미엄 모바일 혁신제품을 원하는 유저를 대상으로 삼는다"며 "갤럭시S21과S21+는 고품질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하는 동시에 프리미엄 시청 경험도 누리고자 하는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라며 "갤럭시S21 울트라는 사랑하는 사람이나 사물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혁신 경험을 선사하는 궁극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카메라 개발 과정에서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에 대해 김경준 개발실장(부사장)은 "조도, 피사체와의 거리 등 상관없이 누구나 프로급 사진과 영상을 찍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개선된 온디바이스 AI를 활용해 고퀄리티 결과물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이어 "삼성의 진보한 이미지센서가 그 시작점"이라며 "프로급 카메라 시스템을 장착해 도전을 추구하는 전문 사진작가, IT 전문가들도 만족할 수 있도록 기준을 높였다"고 소개했다.


스마트홈·커넥티드카로 '갤럭시 생태계' 확대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 가장 강력하고 다양한 라인업"


이번 언팩에서 삼성전자는 구글 등 기존 파트너는 물론이고 자동차 제조사들과 협력해 스마트홈과 커넥티드카 서비스 등을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 중심에 갤럭시 스마트폰이 있다.


김경준 부사장은 "연결된 지능형 기기로 개방형 협력을 통해 ‘에코시스템’ 확장을 적극 추진하면 모바일 경험을 개선하고, 정보 접근에 대한 제약을 없앤다"며 "집과 사무실을 오갈 때, 안드로이드 오토가 장착된 차량으로 이동 중이거나 언제 어디서나 가장 중요한 것에 집중하면서도 모바일을 활용하고 사람과 사물에 연결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21 탑재된 UWB(초광대역기술)을 바탕으로 제공되는 '디지털 키' 서비스도 조만간 출시된다. 김 부사장은 "주요 자동차 기업과의 협력으로 올해 여름부터는 차세대 자동차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자동차 제조업체와 차량 모델에 디지털키(digital key)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자동차 관련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