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예방접종법 개정안 통과

최종수정 2020.12.03 14:08 기사입력 2020.12.03 14:08

댓글쓰기

올해 백신 접종 시작·내년 상반기까지 전 국민 위한 백신 확보 계획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국민 모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게 됐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참의원은 전날 본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전 국민에게 무료로 접종토록 하는 예방접종법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개정안에 따라 시초손(市町村)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하며 국민에게는 접종에 응하도록 노력하는 의무가 생겼다.

이를 토대로 일본 후생노동성은 올해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까지 국민 전체가 맞을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다. 미국 화이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미국 모더나 등 3개사로부터 총 1억4500만명분을 구입할 예정이며 해외에서 들여오는 백신의 경우에도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해 사용 승인을 내린다.


다만 일본 정부의 사용 승인이 떨어진 백신이라도 승인 시점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는 의무 이행의 예외를 인정해 원하지 않는 사람이 접종을 피할 수 있도록 했다. 백신 확보의 원활화를 도모하기 위해 접종 후의 건강 피해에 제약업체가 져야 할 손해배상금을 일본 정부가 대신 떠맡을 수 있도록 하는 조항도 담았다.


아울러 접종 후에 피해를 겪는 사람에게는 의료비와 장애연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을 뒀다. 이는 초기 단계의 코로나19 백신이 인공유전자를 사용하는 등 신기술로 제조돼 대규모 접종이 이뤄지면서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가능성에 대비한 것이다.

화이자는 일본 정부에 승인 신청을 하기에 앞서 이미 지난 10월부터 160명을 대상으로 부작용 등을 조사하는 초기 단계의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이후로는 통상적으로 수만 명을 대상으로 유효성을 검증하는 최종 단계의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다만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적은 만큼 화이자는 다른 나라의 시험 결과 등을 근거로 조만간 일본 정부에 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