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연말 맞아 이웃사랑성금 전달…1999년부터 6700억원 기탁

최종수정 2020.12.01 15:00 기사입력 2020.12.01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삼성은 올해 연말 이웃사랑 성금으로 50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청소년 교육 및 아동보호 사업을 수행하는 비정부기구(NGO) 9곳의 달력 30만개를 구입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은 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999년부터 연말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 왔다. 올해 전달한 성금은 청소년 교육 지원, 취약계층 생계 지원, 사회 복지시설 개보수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삼성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는 100억원씩, 2004년부터 2010년까지는 200억원씩, 2011년은 300억원, 2012년부터는 매년 500억원씩을 기탁해 왔다. 삼성이 1999년부터 올해까지 기탁한 성금은 총 6700억원에 달한다.


이번 연말 이웃사랑 성금 기탁에는 삼성전자 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등 13개 계열사가 참여했으며 회사별로 대외 기부금 출연을 위한 승인 절차를 거쳤다.

삼성전자가 구매한 유니세프 달력 이미지

삼성전자가 구매한 유니세프 달력 이미지



삼성은 국내외 NGO의 청소년 교육 및 아동보호 사업을 후원하기 위해 유니세프, JA코리아, 아이들과 미래재단,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푸른나무재단 등 NGO 9곳의 탁상달력 30만개를 구매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은 NGO들의 사업을 금전적으로 후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CSR)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을 함께 높여 나가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해부터 달력을 자체 제작하는 대신 NGO들과 제휴해 만든 달력을 구입해 사용하고 있다.

삼성이 구입하는 달력은 ▲청소년 학습지원 ▲취약계층 어린이 지원 ▲학교폭력 예방 및 치료 ▲지구환경보호 등 주로 청소년 교육과 아동보호 사업을 위주로 진행하는 NGO들과 제작했으며, 달력에는 해당 NGO의 로고 및 사업 내용 소개와 삼성의 CSR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 함께 표기됐다. 달력 구입에는 14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지난해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마련하고,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국내 최대 사회복지 공모 사업인 '나눔과 꿈'을 통해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지만 재원이 부족한 비영리단체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복지 시설에서 보호를 받으며 생활하다 만 18세가 돼 사회로 진출하는 '보호종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프로그램인 '삼성 희망디딤돌'을 후원하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