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년전 든 적금 1억원 … 그리고 웃음을 남기고 떠나는 여교수

최종수정 2020.11.30 11:37 기사입력 2020.11.30 11:33

댓글쓰기

부경대 미생물학과 이명숙 교수, 30년 근무 모교에 발전기금 1억원 남겨
“살기힘들었을 때 학교는 장학금으로 나를 공부시켰다”, “이제 갚고 떠날 때”

부경대 미생물학과 이명숙 교수가 11월 26일 장영수 총장실을 찾아 1억원을 전하고 있다.

부경대 미생물학과 이명숙 교수가 11월 26일 장영수 총장실을 찾아 1억원을 전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여교수는 정년을 10년 앞두고 월급에서 따로 떼어 적금을 들었다.


그 돈이 1억원으로 불었다. 노후 자금이었을까, 가족 여행을 위해 잊고 모아 둔 돈이었을까?

11월 26일 그 돈의 정체가 알려졌다. 부경대 미생물학과 이명숙 교수(65)는 1억원을 들고 대학 총장실을 찾았다.


내년 2월 정년퇴임인 이 교수는 10년 전 자신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동료 교수이자 대학 총장에게 온 것이었다.


그가 스스로에게 한 약속은 “학교 발전을 위해 써 달라”는 말로 드러났다.

1억원이라는 큰돈을 쾌척한 자리에서 이 교수는 장영수 총장에게 “나의 직장이자 모교인 부경대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돈을 받아 든 장 총장도 부경대 출신이다. 선배 교수가 교정을 먼저 떠나면서 후배에게 정든 모교에 대한 애틋함을 전해주고 떠나는 것이다.


돈은 이 교수가 지난 10년간 꼬박꼬박 월급에서 일정 금액을 떼어 마련한 것이다.


이 교수는 “퇴임할 때 학교에 ‘30년’의 고마움을 갚고 가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한 번에 큰 금액을 낼 자신은 없었다. 그래서 적금통장을 따로 만들어 10년 전부터 매달 모았고 정년을 앞두고 기부할 때가 온 것”이라고 했다.


내년 2월 정년을 맞는 이 교수는 1974학번이다. 부경대는 30년간 재직한 직장이자 모교이다.


그는 “내가 대학에 입학할 무렵 집안 형편이 무척 어려웠는데, 다행히 대학 4년 동안 장학금을 받으며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다. 또 정말 운이 좋게도 모교에 재직하며 30년간 학문을 연구하고 학생들을 가르치는 행복을 누렸다. 이제 내가 갚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부경대는 이 교수의 뜻을 들어, 학교 연구기자재와 시설 확충, 학생자치활동 지원 등에 이 돈을 쓸 계획이다.


이 교수는 “학생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고 연구하며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알찬 대학생활을 보내는 데 작은 보탬이 되면 좋겠다”라며 웃음까지 남겼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