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추가 임상시험으로 효능 입증할 것"...승인지연 우려

최종수정 2020.11.27 11:38 기사입력 2020.11.27 11:38

댓글쓰기

실수로 1회분 절반만 접종한 대상자 효능 더 높다고 발표
임상대상자의 연령, 인종 구분 없어...각국 데이터도 혼재
미국은 물론 영국 보건당국도 승인 보류..."계속 검토중"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옥스퍼드대학과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능 입증을 위해 추가적인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인해 미국 보건당국의 백신승인이 늦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해당 백신의 예방효과가 평균 70%이며 최대 90%까지 나타난다고 발표했지만, 그 근거로 공개한 임상 3상 결과 데이터에서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며 효능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진 상태다.


26일(현지시간)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백신의 효과에 대해 입증해야 하며,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글로벌 임상시험을 추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국과 유럽연합(EU)은 승인이 미뤄지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나 미국에서는 승인에 좀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지난 23일 면역효과 발표 직후 공개한 임상 3상 결과 데이터를 놓고 여러 의혹이 제기되면서 신뢰도가 크게 흔들렸다. CNBC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 3상 결과에서 백신을 정량으로 2회에 걸쳐 접종한 임상대상자 8895명의 면역효과는 62%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1회 접종 때 실수로 정량의 절반만 맞은 뒤, 2회분을 접종한 2741명은 면역효과가 90%인 것으로 조사됐다. 메네 팡갈로스 아스트라제네카 부사장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1회분의 절반을 접종한 것은 행운이었다"고 발언해 의도치 않은 실수로 면역효과가 90%로 나타난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투약량에 따라 면역 효과가 달라진 원인을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미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 의학계에서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CNN에 따르면 지난 25일에는 미국 정부의 백신개발 프로젝트인 초고속작전을 이끌고 있는 몬세프 슬라위 최고책임자가 기자회견에서 "면역효과가 90%가 나왔다는 임상대상자들 중에 55세 이상 고령자는 없었다"고 발표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아스트라제네카가 공개한 데이터에는 연령별, 인종별 구분이 없었으며 영국과 브라질에서 실시된 임상 결과도 구분없이 통폐합돼 공개됐다고 CNN은 지적했다.


이 때문에 영국 보건당국도 승인을 지연할 전망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준 레인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 청장은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승인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