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심상찮다” 다시 빗장 건 부산 기장군 … 행사·모임 중단 초강수

최종수정 2020.11.25 19:38 기사입력 2020.11.25 19:33

댓글쓰기

기장군, 27일부터 도서관·사회복지관·실내외체육시설 전면 운영 중단
오규석 기장군수 “기초단체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 동원, 강력한 방역”

부산 기장군에서는 25일 오후 5시 오규석 군수 주재로 부서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25일 오후 5시 오규석 군수 주재로 부서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코로나19가 재확산 추세로 바뀌자 부산 기장군이 공공시설들에 대해 다시 ‘빗장’을 걸어 잠그기로 결단했다.


기장군은 25일 오후 5시 오규석 군수 주재로 부서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최근 부산지역 확진자 급증에 따른 선제 대책 마련에 나섰다.

기장군은 오는 27일 0시부터 지역 내 모든 공공시설을 전면 운영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실내·외 체육시설의 경우 이미 계약된 전지훈련은 방역수칙 준수토록 하면서 선수들만 입장을 허용키로 했다.


운영이 중단되는 시설은 ▲공공도서관 7곳과 작은도서관 61곳, ▲기장-현대차 드림볼파크, ▲장안천 야구장, ▲월드컵빌리지, ▲철마체육시설, ▲소두방체육공원, ▲종합사회복지관, ▲기장생활체육센터(수영장, 헬스장), ▲기장군국민체육센터(수영장, 헬스장), ▲청소년수련관, ▲문화예절학교,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동주택 내 주민공동시설(체육시설, 커뮤니티 공간)이다.

또한 기장군은 각 부서에서 관리·감독하고 있는 단체와 기관, 시설물 등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재차 점검하고, 손소독제를 지속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다.


지난 9월부터 시행 중인 전 직원으로 구성된 ‘코로나19 현장지도 점검단’을 더 강화해서 운영키로 했다.


점검단은 군수가 단장이다. 부군수를 부단장, 국장을 팀장, 부서장을 반장으로 총 4개팀으로 했다.


점검단은 중점·일반관리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출입자 명부 작성, 발열 체크, 손소독제 사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도한다.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됨에 따라 미착용 시 과태료 부과도 안내하고, 지도와 계도활동에 집중할 방침이다.


점검단은 모든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손소독제도 지속적해서 배부한다.


기장군 각 부서는 모든 행사와 모임, 회의 등을 전면 중단한다. 읍면에서는 이장회의 등 모든 회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청사 내 회의실도 전면 폐쇄하기로 했다.


기장군은 26일부터 코로나19가 안정화될 때까지 군수 주재로 매일 오전 9시 380석 규모의 차성아트홀에서 읍면장을 비롯한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기초자치단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가장 강력한 방역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오 군수는 “도서관, 사회복지관, 실내외체육시설 등은 오는 금요일부터 운영 중단하고 전 부서에서는 음식점, 카페, 기관, 기업체 등 관내 전 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현장지도점검에 집중하라”고 주문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