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이낙연, 기회주의에 충격…친문 환심 사려 하나"

최종수정 2020.11.25 16:13 기사입력 2020.11.25 16:13

댓글쓰기

추미애, 윤석열 징계 청구·직무배제 명령
이낙연 "윤석열 혐의에 충격과 실망…공직자답게 거취 결정하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거취를 결정해달라"며 사실상 사퇴를 촉구한 가운데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5일 "이 대표의 발 빠른 기회주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래도 비노(非盧) 출신으로 합리적이고 점잖았던 과거 경력을 끝까지 믿었는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법무 독재'에 잽싸게 힘을 실어주는 이 대표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국 대깨문(문재인 대통령을 맹목적으로 지지하는 사람들을 비하적으로 이르는 표현)에 포박당한 것이냐, 아니면 대깨문에 편승하는 것이냐"며 "대선후보가 되고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결국 친문(親文)의 환심을 사기로 결정한 거냐"고 반문했다.


또 그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무엇이 되느냐보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하다'고 한다. 역사 앞에 후회할 날이 곧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전날(24일)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직무를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했다.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명령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추 장관은 이날 서울고검 1층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면서 "검찰 사무에 관한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총장이 검찰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해 금일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이 주장한 윤 총장의 주요 비위 혐의는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의무 위반 및 감찰방해 ▲정치적 중립에 관한 검찰총장으로서의 위엄과 신망 손상 등이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란다"면서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