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文대통령 만나 "AI로 구글·아마존 뛰어넘겠다"

최종수정 2020.11.25 16:35 기사입력 2020.11.25 16:15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카카오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인공지능(AI) 분야에서 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을 뛰어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정부를 향해서는 "공공 IT 시장에서 AI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해 '마중물'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성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 부사장은 2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AI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생태계 확보'가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행사는 문 대통령이 '인공지능 기본구상 및 국가전략' 수립 1주년 성과와 미래비전을 공유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삼성전자,SK텔레콤,KT,네이버,카카오 등이 참여해 AI 관련 성과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이 자리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AI·클라우드 서비스를 채택해 활용해달라는 점을 어필했다.


강 부사장은 "카카오는 소위 AI 글로벌 5총사(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구글·애플·페이스북)과 어깨를 겨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AI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알고리즘,GPU와 같은 하드웨어, 데이터·AI를 클라우드를 통해 다양한 영역에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알고리즘·하드웨어는 돈을 내고 구입할 수 있는 반면 '데이터'의 경우 데이터 플랫폼과 AI를 다양한 영역에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확보하고 있는 기업이 아니라면 절대 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 부사장은 카카오가 데이터 플랫폼과, AI 엔진을 다양한 영역에 활용할 수 있는 파트너 생태계를 가진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말 AI·클라우드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해 AI 개발에 전념해왔다.


카카오의 AI 기술들은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톡'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기업들의 마케팅, 고객상담, 가정용 사물인터넷(IoT)에 활용되고 있다. 1700만대의 현대자동차에 탑재돼 산업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또 업무용 메신저인 '카카오워크'를 만들어 AI 챗봇과 화상회의를 통해 비대면 업무의 효율을 향상시켰다.


아울러 강 부사장은 "카카오는 국내 AI 스타트업,중소기업들과 동반성장하면서 AI 플랫폼 생태계를 키워 10년 후에는 반드시 글로벌 거대기업들을 뛰어넘어보도록 하겠다"면서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의 서비스를 통해 전 국민이 AI를 쉽게 익혀 널리 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