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 넘기는 우리금융 지분 매각…주가 회복세에 탄력 전망도

최종수정 2020.11.25 10:42 기사입력 2020.11.25 10:42

댓글쓰기

'올해부터 매각' 로드맵 짰으나
시장 변동성 확대 등으로 지연

참고이미지(연합뉴스)

참고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완전한 민영화를 위한 정부의 지분매각이 올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시장 상황에 따라 올해 하반기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 지분 일부를 매각하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변동성 확대 등으로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


다만 올해 한 때 6000원대까지 떨어진 우리금융 주가가 최근 1만원선을 회복하면서 내년 초에는 매각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우리금융 주가는 1만2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금융 주가는 올 초 1만1000원선에서 3월 중 6300원 수준까지 떨어졌으나 이후로 상승을 지속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경영 불확실성 등으로 한때 주가가 흔들렸으나 이후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아주캐피탈 인수 등에 따른 포트폴리오 확대, 사업 다각화에 대한 기대가 꾸준히 반영되면서 주가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말 배당에 대한 기대심리도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과정에서 우리금융에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주가는 정부 지분 매각의 가장 큰 변수다. 예보는 현재 우리금융 지분 17.25%(1억2460만여주)를 보유하고 있다.

미회수된 공적자금 약 1조5300억원을 온전히 회수하려면 주가가 1만2300원 이상은 돼야 한다. 반드시 이 같은 요건을 충족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손실을 최소화하는 적정선을 조금 더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손실 최소화 '적정선' 고민 지속

공적자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시장 흐름을 계속해서 면밀하게 주시하며 적정 주가와 매각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공자위는 최근 회의에서도 별다른 결론을 내리지 못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당초 올해부터 2022년까지 2~3차례에 걸쳐 우리금융 지분을 분산매각하는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안에 첫 매각에 착수할 가능성은 낮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예보는 내년도 예산안에 우리금융 지분 매각 수입을 포함시켜둔 상태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예보는 2021년 계획안에 재고자산매각대 수입으로 3823억1600만원을 편성했으며 이중 우리금융에서 3190억9800만원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권에선 첫 매각의 규모를 줄이더라도 일단 매각에 착수하는 방안 등을 두루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의 지분 매각 지연은 그 자체로 하나의 불확실성 요인인데, 반대로 생각하면 지분 매각에 돌입하는 것이 향후 주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더욱 다양하고 적극적인 방안을 고려할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