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공청단, 한국전쟁 남침 아닌 내전 주장

최종수정 2020.10.27 20:32 기사입력 2020.10.27 20:32

댓글쓰기

미국의 개입으로 전쟁의 성질 변질 주장
항미원조 전쟁은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공산당의 청년조직인 공청단이 한국전쟁을 내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한 한국전쟁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는 것이다.


공청단 중앙는 지난 25일 공식 웨이버(중국식 트위터) 계정에 문답 형식을 통해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공청단은 "당시 북한과 한국은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 국가의 내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쌍방간에 군사적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25일 개막한 '항미원조(한국전쟁)' 70주년 기념전에서도 "1950년 6월25일 조선 내전의 발발 후 미국은 병력을 보내 무력 개입을 했고 전면전을 일으켰다"면서 북한군의 침략은 쏙 빼놓고 이를 '내전의 발발'로만 기술했는데 공청단은 아예 남침 자체를 부인한 것이다.


중국 정부도 이와 비슷한 인식을 내비쳤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전쟁은 남침이 아니다'는 공청단의 주장에 대해 "한국전쟁은 본래 한반도에서 남북 쌍방간에 발생한 것으로 내전에 속한다"고 말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항미원조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칭해 한국과 미국의 반발을 샀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한국전쟁은 중국을 등에 업은 북한의 남침임을 분명히 한 뒤 "자유 진영 국가들이 (북한군에) 맞서 싸울 때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 명의 병사를 보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26일 국정감사에서 "한국전쟁은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고 과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도 명시됐다"며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에서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시 주석의 발언이 역사 왜곡이냐는 질의에 "우리 입장에서 그렇다"고 답했다.


왕 대변인은 한국전쟁이 내전으로 시작됐지만, 미국의 개입으로 전쟁의 성질이 변했다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양측은 1992년 수교 이후 한중 관계에 새로운 장을 열었으며 28년 동안 관계는 전면적으로 발전했고 양국 인민에게 큰 혜택을 줬다. 또 지역의 평화와안정에도 중요한 공헌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한 관계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은 양측의 공통된 인식"이라면서 "우리는 한국과 함께 노력해 중한 관계를 더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