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웅 독직폭행 기소되자…진중권 "위에서 秋가 쪼았겠지"

최종수정 2020.10.27 17:07 기사입력 2020.10.27 17:07

댓글쓰기

"권력에 의한 청부폭력, 너그러이 넘어갈 일 아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빚은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독직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를 두고 "너그러이 용서하고 넘어갈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뎅부장이라고 좋아서 한 짓이겠나. 위에서 추미애가 쪼아대니 그랬겠지"라며 "권력에 의한 청부폭력이나 다름없다"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 차장검사가 사적인 감정 때문에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게 아니라고 추측한 것이다.

이날 오전 서울고검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독직폭행)로 정 차장검사를 불구속기소했다.


정 차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을 재직하며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팀장을 맡았던 지난 7월29일,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빚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몸싸움 이후 한 검사장은 입장문을 내고 "정진웅 검사로부터 법무연수원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일방적인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 차장검사를 해당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지난 7월29일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정진웅 당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형사1부장(현 광주지검 차장검사) /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29일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정진웅 당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형사1부장(현 광주지검 차장검사) / 사진=연합뉴스



반면 이날 서울중앙지검 측은 한 검사장이 입수수색을 방해했으며, 폭행이 아닌 제지였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보도자료를 통해 "피압수자의 물리적 방해 행위 등으로 인해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반박했다.


당시 정 차장검사는 몸싸움 이후 자신이 병원에 입원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수사책임자로서 검찰수사심의위 이전에 발부받았던 압수영장 집행을 마치기 위해 끝까지 자리를 지키려 했지만, 한 검사장의 변호인이 현장에 도착하자 긴장이 풀리면서 전신근육통 증상을 느껴 인근 정형외과를 방문했다"며 "진찰한 의사가 혈압이 급상승해 큰 병원으로 가보라고 전원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진웅 부장께서 뎅기열로 입원하셨다고. 빠른 쾌유를 빕니다"라며 "힘내서 감찰 받으셔야죠"라고 비꼬아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누가 선빵을 날렸냐가 핵심이다. 한동훈 검사장이 현기증에 쓰러졌나"라며 "정진웅이 하는 이야기는 결국 저놈이 뺨으로 내 주먹을 마구 때리고 배로 내 구둣발을 마구 찼다는 이야기. 많이 아프셨겠다"라고 꼬집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