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경제산업성,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가능한 이른 시기에 결론"

최종수정 2020.10.27 15:53 기사입력 2020.10.27 15: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일본 경제산업성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의 처분과 관련, 명확한 시점을 언급치 않고 가능한 이른시기에 결론을 내고 싶다는 기존 입장만 다시 밝혔다. 일본 내 지역자치단체들의 반발과 부정적인 여론은 물론 주변국들의 반발을 의식해 해양방류 결정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지지통신 등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가지야마 히로시 일본 경제산업상(경산상)은 27일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처분 방식과 관련,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결론을 내고 싶다"고 밝혔다. 이달 중 처분 방식을 결정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원래 결정하기로 한 시기가 올여름쯤이었다"며 "적절한 타이밍에 정부가 책임지고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정부는 이날 관계부처 각료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오염수를 해양방출로 처분하는 정책을 공식 결정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으나, 가지야마 경산상은 지난 24일 이를 부인하며 아직 다양한 방책을 논의하는 단계라고 해명한 바 있다. 후쿠시마 주변 지자체들의 반발에 따른 일본 내 여론 악화와 함께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까지 일면서 일단 기존 해양방류 방침에선 물러선 것으로 분석된다.


가지야먀 경산상은 주변국의 반발과 관련해서는 "올 4월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에서 타당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하면서도 "IAEA 등과 협력해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주변국 반발을 의식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월 경산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제시한 의견을 토대로 비용이 적게 들고 시행이 용이하다며 해양방출을 유력한 처분 방법으로 상정하고 이를 밀어붙일 것으로 우려돼왔다. 그러나 일본 내 여론악화로 입장을 보류해오고 있다. 앞서 요무우리신문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유권자 105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0% 이상이 해양방류를 반대했다. 찬성자는 41%에 그쳤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