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럿 美 연방 대법관 지명자, 오늘 백악관서 선서식 예정

최종수정 2020.10.27 06:40 기사입력 2020.10.27 06:40

댓글쓰기

상원, 저녁 7시경 배럿 지명자 인준 통과 확정적
백악관내 코로나19 감염 재현 우려
바이든, "마스크 쓰고 거리두기 해야" 비판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백악관이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 대법관 지명자의 상원 승인 직후 백악관에서 취임 행사를 예고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관계자는 배럿 지명자의 선서식이 이날 저녁 트럼프 대통령 참석하에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저녁 오후 7시 미 상원은 배럿 지명자에 대한 인준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화당이 다수를 점한데다 배럿에 대한 인준에 반대했던 의원 중 일부도 입장을 바꿔 인준 통과는 확실시 된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배럿 지명자 인준 처리로 연방 대법원이 보수 6대 진보 3의 절대보수 성향으로 돌아서는 것과 관련 "나는 대법관 정원 확대의 큰 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은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 될 경우 연방 대법관 정원 확대를 통해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바이든은 특히 앞서 배럿의 지명식이 백악관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출발점이 됐다는 것을 지적하며 "선서식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