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별세]"큰별 떨어졌다" 첫날부터 조문 행렬(종합)

최종수정 2020.10.26 10:05 기사입력 2020.10.25 20:51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아들 이지호 군, 딸 이원주 양과 함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아들 이지호 군, 딸 이원주 양과 함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이기민 기자, 이창환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하면서 가족들을 비롯해 정재계 관계자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이날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와 함께 왔다.

이 부회장은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를 직접 몰고 장례식장에 와 눈길을 끌었다.


검은색 양복차림에 검은 넥타이를 한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와 빈소가 차려진 지하로 내려갔다. 이 부회장 외에도 미망인인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이서현 등 고인의 자녀들도 도착해 빈소를 지켰다.


오후 7시 25분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약 10분 뒤인 오후 7시 35분께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냐는 질문에 노 실장은 "유족들에게 말씀을 전했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3시40분쯤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내외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이재현 회장은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가 일찍 영면에 들어 황망하다"며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고,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큰 집안을 잘 이끌어주신 저에게는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고 추모했다.


이재현 회장은 유족들을 위로하며 1시간 30분간 빈소에 머물렀다. 그는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빈소를 찾은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은 "우리나라 재계의 큰 거목"이라며 추모했고, 정몽규 HDC 회장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장례식장에는 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길을 위로하는 정재계의 화환도 이어졌다.


재계에서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천신일 세중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이 화환을 보냈다.


정치권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화환이 장례식장으로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에게 문자와 이메일로 이 회장의 부고를 알렸다. 내부 인트라넷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서는 이 회장의 마지막 길을 위로했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3시59분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고 오는 28일 발인한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